구직자 ‘취업 콤플렉스' 1 위는 ?

박성준 기자 승인 2020.03.18 12:25 의견 0

구직자의 대부분은 취업 콤플렉스가 있다. 취업문이 점점 좁아지는 만큼 취업콤플렉스는 심해진다. 한가지 주목할 점은 과거에는 나이로 인한 콤플렉스가 컸다면 최근에는 직무경험 유무가 큰 영향을 주었다. 

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알바콜과 함께 구직자 706명을 대상으로 ‘취업 콤플렉스가 있는지’ 조사한 결과 이들이 가지고 있는 취업 콤플렉스로 ‘직무경험’(12.9%, 복수응답)이 1위를 차지했다.

다음으로 ‘외국어 능력’(11.6%), ‘나이’(10.8%), ‘학력’(10.3%), ‘자격증’(9.3%), ‘전공’(6.5%), ‘학점’(6.2%), ‘경력단절’(4.8%), ‘인맥’(4.6%) 그리고 ‘성별’(4.2%) 순으로 10위권이 가려졌다.
 

블라인드 채용 및 직무능력 위주의 선발이 늘어나는 영향 때문인지, 나이 및 학력, 성별보다는 외국어능력과 직무경험 그리고 자격증에 대해 부족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.

한편 ‘경력단절(공백)’을 취업 콤플렉스로 꼽은 비율은  ‘20 ~ 24세’ 6.9%에 비해 ‘35 ~ 39세’ 10.2%로 연령대에 비례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. 또한 여성 구직자의 5.3%는 ‘성별’을 콤플렉스로 꼽았는데 이는 남성(1.3%) 대비 4배 이상 높았다.

이 같은 취업 콤플렉스는 ‘남들과의 비교’가 첫 번째로 꼽혔다. 주변 사람과 비교했을 때 본인이 부족하다고 느꼈다는 응답이 27.1%로 가장 높았기 때문. 다음으로 ‘면접시 면접관이 해당사항을 언급’(15.6%), ‘주위 사람들이 지적해서’(5.1%) 등 타인의 지적이 콤플렉스의 발단이 되기도 했다. 

취업 콤플렉스는 자신감 하락과 스트레스로 이어졌다.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 묻자 ‘자신감이 하락했다’(28.2%)와 ‘과도한 스트레스’(20.1%)가 절반에 달했기 때문이다.

저작권자 ⓒ 머스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